조금 생뚱맞은 포스팅이지만..
    롤리키보드를 리뷰하면서 내가 몇년간 사용한 애플의 무선 입력기기들이 얼마나 잘 만든 것인지를 다시 생각하게 됐고..
    마침 회사의 지원으로 이번에 매직트랙패드2, 매직키보드(애플키보드2)를 구입하게 되면서.. 기존에 쓰던 트랙패드 등을 모두 팔았는데..

    내가 쓰던 장비들에 대해서 흔적을 블로그에도 좀 남겨두면 좋을 것 같아서 글을 쓴다. 


    1) 매직트랙패드(1세대)

    애플의 역사에 남을 명작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오래도록 군침만 흘리던 것인데.. SK N에서 컨씨어지 사업을 접는다고 대규모 할인행사를 했을 때, 대학로 점까지 달려가서 샀다
    넓은 면적의 이 트랙패드가 등장하면서 맥북을 사용하는 방법은 드라마틱하게 바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이 트랙패드를 사용하면서 맥북 활용의 확장성까지 훨씬 넓어졌다. 외장 모니터와 무선 키보드 등을 함께쓰면서도 멀티터치 작업을 할 수 있다니!

      


    2) 애플 무선키보드 

    새로 나온 애플의 무선키보드는 정식명칭이 매직키보드이다. 
    보통 매직이라는 이름이 붙으면 터치기능이 포함된 것이 대부분인데, 이번 매직키보드는 그냥 충전포트 하나만 달랑 차이가 있다. 
    물론 키 감이나 내부 작동방식은 많이 바뀌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하드웨어는 깡통인 내 입장에서는 이전 제품을 거의 그대로 승계한 것 정도로만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바꿔 말하면 애플키보드 자체가 워낙 훌륭하게 나왔기 때문에 더 손볼 여지가 별로 없었던 것이 아닐까 싶다. 
    키감도 훌륭했으며, 트랙패드와 동일하게 건전지를 넣는 원통형 모양의 관(?)이 아주 인상적이었다.

     

    3) 애플 매직마우스

    친구들이 나보고 '어쩌다 맥빠가 됐냐?' 라고 물어보면 농담삼아서 '맥북으로 내 인생이 바뀌었으니까?' 라고 답변을 하기도 한다. 
    틀린 말이 아닌게, 맥을 쓰면서 키노트를 자유롭게 다루게 됐고 많은 발표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면서 학교 생활과 취업 스팩에도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쉽게 표현하면 템빨로 취직했고, 이후에도 몇몇 인정받은 부분은 맥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그 맥은 이 매직마우스의 도움을 받았다. 

    손때타고 칠이 벗겨진 마우스의 모습을 보면 딱 알 수 있겠지만, 
    정말 많은 업무에서 매직마우스를 사용했고, 수없이 문질렀다. 그 시간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마우스의 모습을 보면 짠... 하기도 ;

    다만 마우스의 그립감이 상당히 안 좋았고, 
    눌리는 느낌이나 멀티터치를 이용하는 방법이 다소 손목에 무리는 주는 것이 사실이었다. 
    이번에 한번 더 리뉴얼이 됐는데, 음...최근에 애플이 뭔가 감을 못잡고 있는 것이 확실해 보인다. 

      



    마치며..

    이제는 애플 1세대 무선(블루투스)장비들을 치우고 2세대 무선장비들로 자리를 만들었다. 
    돈지랄이라는... 평가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이전 세대를 정말 만족하고 사용했기 때문에 주저없이 선택을 했다. 
    (물론 지원이 좀 있었...)

    새로 영입한 이 장비들과는 어떤 일이 또 생길지.. 기대를 해본다. 
    좋은 일만 몰고 오기를..


    Posted by ShellingFor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