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블로그를 하나 돌리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티스토리 지금은 구글 택큐닷컴에 블로그를 만들어서 돌리고 있습니다. 물론 구글 애드센스를 설치해서 광고 수익을 올리고 있으며 나름 짭짤한 용돈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 지만...안타깝게..축구....그것도 K리그에 관련된 블로그를 운영하게 된다면 사실 거의 방문객도 안오고..광고 수익도 나오지 않습니다. 최근 유행하는 드라마 선덕여왕의 '사다함의 매화' 와 관련된 포스팅을 올렸을때 하루에 카운터가 8000이 넘게 나오고....하루 수익금이 $6이 넘게 나오는데 반해서....축구 포스팅은 몇시간에 걸쳐서 글을 올려도 일반인들에게는 관심밖의 글이 됩니다.


    구글 택큐로 옮긴 것도 사실은 그 때문입니다. 기왕 주목도 못끄는 글을 쓸 바에는 SNS를 통해서 사람들과 교류라도 할 수 있는 블로그 서비스가 더 좋겠다고 생각을 했거든요.. 암튼 각설하고...


    그 런데..이런 축구 포스팅 중에서 그나마...엄청난 낚시성 포스팅을 할 수 있는 소재가 있으니..."패륜" 에 대한 포스팅입니다. 웃기지만...개인적으로 애드센스 수익금이 간당간당 $90 정도를 찍고 있을때...단 한번의 포스팅으로 2일만에 $100를 돌파...수표를 쏘아준 고마운 포스팅이자 가장 큰 욕을 먹게한 것이 바로 이 글입니다.




    사실...크게 생각하고 쓴 글은 아니었습니다. 다만 제가 원래 생각하는 것이 이런 내용들이고...몇년을 넘게 해왔던 말입니다. 하지만 꽤 많은 그 팀 지지자들이 발끈 했고.. 리플, 악플 폭탄을 날렸습니다. 덕분이라고 할까요...



    <짭짤한 용돈을 전해주는 구글 애드센스...그래도 부정클릭은 좀 조심하자..>


    그런데 요즘들어서는 뭔가...분위기라는 것이 달라기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자주가는 디씨인사이드 국내축구갤러리 에서도 심심찮게 그 팀을 지지한다는 사람들이 활개를 펴는 것이 보이기도 하고...북패, 패륜이라는 단어를 섞어서 건드려도 뭔가..반응이 미지근 해졌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이런 분위기가. 사실 몇년전부터 계속 조금씩 만연해 진다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그 러니깐..예전에는 패륜이라는 단어 자체에도 발끈해서...미끼가 없어도 만선을 이뤘다면...지금은 패륜이라는 단어가...마치 별명처럼..그냥 기분 쭈삣하게 하는 단어, 비아냥 정도로 들리는지...밑밥을 뿌리고 미끼를 던져도 걸릴랑 말랑 합니다.

    워 낙 많이 들어서 그런 것도 있지만 이런 것이 그렇게 좋은 현상만은 아닌 것이 분명합니다. 그동안 상암팀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주는데...패륜이라는 단어의 역할이 없다고는 할 수 없을 것이고...이전하고 몇년간 리그 촤고수준의 마케팅과 젊은 스타들을 보유했음에도..아직도 상암구장을 다 채우지 못하는 것은 이 팀의 원죄에 대한 축구팬들의 분노와...안좋은 이미지를 표현하고 전파한 단어의 힘을 무시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이것을 안티 운동의 손실이라는 입장에서 한번...말도 안되게 계산을 떄려본 적도 있는데요...




    <생각보다 반응이 미적찌근 했던 패륜 포스팅...이젠 익숙한 것일까..?>



    ,,, 신뢰도는 0% 입니다만...그냥 저럴 수도 있다는 정도의 생각입니다. 암튼...이처럼 그 팀을 부정적으로 패륜이라고 부르는 것이 효과가 있는지 어떤지는 모르지만 부정적인 이미지를 전파하는 것은 확실한 것 같은데.....그 이미지가 희석되는 것이 보입니다..이러다  결국 몇년이 지나면...아무렇지 않은...그저 별명 처럼 보이겠죠.


    그 래서 개인적으로 뭔가 더 자극적이고 부정적인 단어로 그 팀을 몰아붙일 수있는 새로운 단어가 필요할까? 라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어짜피 힘없는 축구팬이고 네티즌이 시작한 안티 운동의 하나였지만. 그 의미가 분명하다면 뭐든 간에 항의가 관철되는 방향으로 뭔가 그 의미가 유지됐으면 하거든요. ( 물론 제가 뭘 한다고 되는 것은 아닙니다만...)


    이 러든 저러든 현재 리그 선두를 달리는 그 팀... 대체 언제까지 스스로 당당한 척, 과거사를 입닫고있을까요. 그리고...정말 아무 힘없고...이제는 점점 소수가 되어가는 저들이 보기에는 '꼴통 축빠'(누가 제 방명록에 이런 식의 욕을 남기더군요..) 인 저희들의 이 힘없고 소모적인 안티운동은 언제까지 계속 되는 것일까요...



    Posted by ShellingFor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