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론

        사실 요즘은 어지간한 게시판에서 아이폰4와 갤럭시 등을 묻는 질문글만 올려도 삼성 드XX즈[각주:1] 다 애플빠다.. 그런 말이 하도 많아서 게시글을 클릭하기도 전에 지겨워져서 안 읽고 마는 경우가 많습니다. 

       네...일단 타이틀을 걸은 것 그대로 저는 아이폰을 사야하는 이유에 대한 글을 적으려고 합니다. 이 글로 인해서 저 또한 애플빠다 어떤 경우는 삼성까다.. 뭐 이런식으로 제가 쓴 글이 매도될 것 같기도 합니다만..

    제가 글을 쓰는 이유는 제가 아이폰4를 선택한 이유를 공유하고, 저와 비슷한 분들께 정보를 공유함의 목적이 있지...어떤 제품을 구입하라고 강요할 생각은 없습니다. 그런 것은 개인의 선택으로 남기겠습니다.


    본론1 : 아이폰4 안테나 불량은 확실하다.  


    [ 스티브 잡스 할배가..안테나 게이트에 대해서 "변명중"]


       안테나게이트 문제가 제법 고조가 됐습니다. 확실히 안테나 문제는 애플의 실책입니다. 다른 제품의 경우에도 데스그립이 존재한다는 말은 많지만 아이폰4의 경우는 분명히 안테나에 문제가 있습니다. 일반 도시 지역에서는 문제가 없지만 제가 군생활을 했던 강원도 양구[각주:2]와 같은 곳에서 아이폰4의 데스그립 문제가 아예 없을 것이라고 장담은 못할 지도 모릅니다. 


      이유는 다른 제품의 경우는 전파 방해 수준이지만 아이폰은 전파의 합선에서 유발된 데스그립이기 때문입니다. 가장 간단한 해결책으로는 당연히 범퍼나 SGP 쉴드를 치는 것입니다만..제품 자체를 생폰으로 쓰시는 분들에게는 달가운 소식은 아닐 것입니다.  문제는 분명히 있습니다. 감수를 하고 사야할 것입니다. 마음에 걸린다면 구매를 포기하는 쪽이 좋습니다. 


    [데스그립 방지용 쉴드 제품류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저의 경우에는...

        해결책 역시 간단하게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어떤 의미에서는 아이폰서 가장 일반화된 악세사리들이 해결책이기 때문에...저 역시 안테나게이트 문제에 상당히 관심이 많지만 크게 지름을 결정할 문제만큼은 아니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서울에 사는 저의 경우에는 현재까지 개인인증을 하신 분들이 사용에 큰 문제가 없는 상태는 점이 큰 문제가 되지는 않았습니다. 아래에 있는 동영상은 4분동안 데스그립을 하지만 안테나가 1칸이 떨어집니다.


    본론2: 안드로이드는 내 기준에서는 아직 과도기..


    일단은 아이폰의 비교대상인 안드로이드를 생각해봤습니다. 저 역시 IT에 상당히 관심이 많은 편이고...욕심도 있었던지라... 안드로이드 특히, hTC의 신제품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엑페도 한 몫했죠) 현재 투폰으로 쓰고 있는 안드로원을 통해서 도넛(1.6) 까지 안드로이드를 써보면서 안드로이드에 무궁무진한 가능성에 놀랐습니다. (택큐사건이후 좀 시들시들하기는 하지만) 제가 구글 빠인 것은 변함이 없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가 이 꼴이기는 하지만 "구글 코리아 우수 블로그" 2위에 입상자 니깐;;

    하지만 저의 기준에서는...안드로이드는 아직은 베타..


    안드로이드가 고속 성장을 하는 것 만큼이나 문제가 되는 것이... 아주 완성도가 높은 베타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제가 쓰는 안드로원이 1.6 도넛에 머물러있고.. 프로요를 돌리는 엑스페리아가 완성된 커널이 아니라는 것도 있습니다만... 넥서스원이나 디자이어의 수준 높은 퍼포먼스를 보면서도 부족한 것이 보이는 것이 바로 버전과 사양의 안정성 문제입니다.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구글의 두번째 레퍼런스폰으로 예상되었던 모토로라 쉐도우(드로이드2)의 예상 사진]


    • 버전: 아직은 빠른 OS 업그레이드 주기..
      • 제조사의 공식 펌업 지원에 촉각을 세울 수밖에;;
        • 애클레어에서 문제가 됐던 SD카드 설치 문제가 이번 프로요에서 개선이 됐다고 합니다. 또한 속도가 수 배가 빨라졌다고 합니다...
        • 결국 다음 버전 지원 여부에 촉각을 세울 수 밖에 없고.. 커스텀 롬업에 또 열중하는 현상이 생길지도 모릅니다... 
      • 버전업 마다 차이가 심하다는 것은 여전히 신나게 개발중이라는 것인데... 저 역시 개발자는 아니기 때문에 아직은 공대적 UI가 지배하는 안드로이드를 쓰게 된다면 재미는 있겠지만...
        • 사실 제 엑스페리아 경우 이녀석이 전화기인지...롬업 기계인지 알수가 없습니다.
    • 사양: 레퍼런스 모델 넥서스1의 시대 마감...
      • 넥서스1의 기준 시대...
        • 구글의 넥서스원은 안드로이드의 기준을 제시하는 플래그쉽 모델입니다.
          • 넥서스원은 안드로이드 2.X 버전의 기준을 제시하는 것 입니다.
          • 넥서스원의 사양은 CPU: 1Ghz(스냅드래곤), Ram 512M, 후면 카메라, wi-fi 등을 기준으로 제작됐습니다.
          • 올해 초 애클레어...그리고 지금의 프로요에 이르기 까지 2.X버전 대에서 최적화됐습니다.
      • 넥서스2의 기준 시대로 넘어가지 않을까..? 넥서스2에서는 사양 업이 예상됨.
        • 구글은 공식적으로 넥서스2를 낼 계획이 없다고 했습니다
          • 하지만 구글의 레퍼런스 폰2는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모토로라 쉐도우 등..) 
        • 구글은 넥서스원이 기준이된 2.X버전대와 진저블랜드(3.0) 이후 버전은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 그런 구글의 의지에 따라서 최소 1.5~2Ghz 스냅드래곤에 전/후면 카메라(영상통화 지원), 4G를 지원하는 새로운 넥서스2의 출시에 대한 루머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 이전 버전의 기계에서 진저블랜드를 돌릴 수 없다면 수많은 엑페로 LEO롬을 돌리는 것 처럼 눈물겨운 커펌이 있을 것 같습니다...
          • 롬업중독은 누누히 말하지만 별로 좋지만은 않습니다...


       제 기준에서 불안정하다 라고 생각하는 것은 최소 2년을 써야하는 기계가 단 1년 사이에 기준이 계속해서 변한다는 것 저는 일단을 버티기가 좀 힘들다는 생각입니다. 지금은 지극히 과도기 적인 모습으로 과거 PC시장의 경우와 비슷해 보입니다. 당시에 몇달에 한번 꼴로 팬티엄2, 3, 4 등등이 등장했고, 부가 기술들이 엄청나게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윈도우 XP가 등장할 쯤 부터는 그 추세가 둔화됐습니다. 수년이 흐른 지금의 모습은 코어2 듀오 나 쿼드코어 나 일정수준 정도로 기계를 돌린다면 체감상 큰 차이없이  PC를 쓸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가 아직은 이런 안정화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왜 버전과 사양에 목을 매야하는가? 라고 1기가면 충분하지 않나? 라고 생각하신다면 당연히 안드로이드를 권해 드릴 것 입니다. 아이폰의 폐쇄성은 지금도 그렇지만 가면 갈수록 애플에 독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에 비해서 직접 할 수 있는 것이 많은 안드로이드는 자기만의 장점이 확실합니다. (윈도우 모바일의 경우 그 허용범위가 지나쳐서 문제가 됐지만; 안드로이드는 그 중간을 잘 달리는 것 같습니다.) 

    애플이라고 다를까? 


    성능적인 측면: 사후관리에 대한 것.

     
       아이폰4의 경우 물론 아이폰 역시 신기술의 집약체이니 만큼 다음 버전인 아이폰5 혹은 아이폰4G에서는 또 일대의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애플의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안정성, 최소한 제품의 수명주기가 2년정도를 유지해주는 매커니즘을 수년째 이어오고 있습니다. 예를들어 4G가 등장한다면 Wimax 등 적용된 신기술은 사용할 수 없지만 아이폰4 상에서 구현이 가능한 수준까지는 거의 모든 기능을 사후관리 받을 것이라는 기본적인 신뢰를 갖추고 있습니다. 요즘에 데스그립에 대한 무책임한 발언으로 실망스럽기는 했지만...애플이 소비자들에게 준 신뢰가 바로 그것입니다. 아이폰2G도 여전히 iOS4의 부분적인 지원을 받고 있으며 3G나 3Gs는 여전히 쓸 수 있는 수준입니다. 

    제품에 수명주기에 대한 것.

        또한 다음 제품이 나오기 전까지 최소한 1년간의 텀이 존재하기 때문에 몇달 사이로 신제품이 쏟아지면서 아이폰4가 버스폰으로 전락하는 걱정은 안해도 됩니다. (가격 방어선) 단일 제조사에 "교주 같다" 는 비아냥을 듣기도 합니다만 이점을 차지하고서라도 아이폰4를 구매하고자 하는 것은 "현재까지는" 이 제품을 사는 것이 "안정적이다." 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미쿡에서도 잡스옹이 이끄는 "애플교"는 풍자의 대상..]

    A/S문제는 좀..

    AS문제는 좀 까일 껀덕지가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저는 리퍼폰을 지급받는 식의 방식 자체는 마음에 들지만 사용자 과실인 경우에 대해서 전체를 배상하게 하는 것은 좀 너무하다고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저도 A/S문제를 한번 겪고 나면 애플에 정나미가 떨어질지도 모를 일이죠. 더군다나 까인다고 달라질 것이 없는 애플이라...;;;

    결론


       아이폰4를 선택하는 이유는 상당히 심플합니다. 당장은 가장 쉽고 안정적인 1순위 스마트폰이기 때문입니다. 갤러시S 등 아이폰의 "대항마"가 존재하지만 기본적으로 현재 1위를 달리는 경주마가 아이폰 인것을 부정하지는 않는 것 입니다. 
        안드로이드는 분명 미래의 주도권을 잡을 가능성이 넘치는 운영체제 입니다. FM으로 따지면 현재의 어빌은 아이폰이 높다고 할 수 있고, 포텐은 안드로이드에 손을 들어주겠습니다. 지만 현재의 모습은 IT에 관심이 많은 저의 입장에서도 썩 만족하기가 어렵다고 느껴지며 결정적으로 현재의 완성도 수준에서는 지나치게 높은 가격이 책정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결국은 아이폰4로 구매 가닥을 잡게됐습니다. 스마트폰의 구매는 확실히 많은 돈과 2년의 약정 등 선택하기가 녹녹치 않은 선택입니다. 제가 선택을 하는 과정에서 생각했던 고민들이 저와 비슷한 입장의 많은 분들께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덧...아이폰 출시 떡밥에 대해서...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381489

    이 기사 이후부터..아이폰의 8월 9일 출시에 대한 떡밥이 엄청나게 나오고 있습니다.

    신빙성 여부를 떠나서..몇가지 낚시성 소식을 공유하자면..

    제가 KT에서 하는 공모전에 입상을 했는데... (http://econovation.co.kr/)원래 시상식이 7월 30일 이었던 것이...8월 10일 화요일로 갑자기 연기가 됐습니다. 아이폰 애플리캐이션 관련 대회 였고..대회의 상품이 아이폰 3Gs 등 아이폰 이었는데.. 공지를 통해서 아이폰4가 출시할 경우 가격차이를 고려해서 아이폰4를 지급하겠다 라고 했었습니다[각주:3].갑자기 대회가 미뤄진 것도 그렇지만...아까 기사에서 나온 출시 날짜와 교묘하게 떨어지는 날짜라는 것이 뭔가...향기가 폴폴 나는데요...;;;


    1. 삼성 전자의 모바일 제품을 체험하고 리뷰하는 체험단. 본래의 취지는 그것이 아니지만 이른바 알바로 추정되는 일부 악플러/언플러 때문에 전통있는 서포터즈 그룹의 이름이 들먹거리는 중...그분들께는 좀 미안함. [본문으로]
    2. 양구군 자체는 괜찮지만 내가 근무한 부대의 경우는 핸드폰이 거의 안 터졌다...가장 잘터지는 것이 모토로라의 레이저2..그래서 많은 간부들이 그걸 썼다;; [본문으로]
    3. 대회를 하는 동안 아이폰4가 발표나고. 가격이 13만원이 떨어졌으니..주최측에서 부랴부랴 답변을 했습니다. [본문으로]
    Posted by ShellingFord
    • 별군
      2010.07.27 19:18 신고

      저도 역시 지금까지 기달린만큼 계속 기다릴려구요.ㅋ
      하루빨리 나왔으면 좋겠습니다.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