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수원

수원에서는 10번의 저주..

팀의 에이스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번호인 10번 하지만 수원에서는 이 10번이 상당히 다른 의미로 다가옵니다. 팀의 가장 에이스급 선수들이 10번을 차지하게 되지만…하나같이 10번의 저주를 받아서..이전에 다른 번호때 해주던 역할을 보여주지 못하는 ‘저주’ 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런 현상은 차범근 감독 이후에 특히나 심해졌는데요…

 

지난시즌까지 다른 번호를 달고도 잘나가던 선수들의 경우에도 10번을 단 이후에는 하나같이 활약을 보이지 못하고 사라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사실 여기까지만 생각하고 포스팅을 시작했는데. 관련 정보를 검색하다보니 누가 이미 선수를 쳤더군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139&aid=0000009501&

 

이등병시절에 나온 기사라서 몰랐던 것이 당연하다 싶네요^^; 그래서 관련 내용을 그냥 갱신만 해봤습니다.

 

역대 수원 10번 출장 기록


수원의 아버지 AGE : 21.5경기 4골 1.86 도움


1996 조현두 / 29경기 7골 2도움

1997 조현두 / 32경기 7골 2도움 (역대 최고)

1998 조현두 / 14경기 0골 3도움

1999 조현두 / 20경기 4골 2도움
2000 루츠 / 19경기 2골 3도움
2001 알렌 / 3경기
2002 가비 / 24경기 6골 1도움

2003 가비 / 31경기 6골 2도움


붐군차 AGE : 12.2경기 1.8골 0.8도움


2004 가비 / 4경기 0골 1도움
2005 김동현 / 12경기 2골 2도움
2006 실바 / 14경기 2골 1도움

2007 안정환 / 25경기 5골 0도움

2008 하태균 / 6경기 0골 0도움 (역대 최저)

 

가장 화려한 선수들만이 차지한다는 수원의 10번입니다. 특히 차범근 감독님의 경우 오히려 김호 감독님 보다 10번에 대한 가치를 더 치는  것 같은 모습입니다. 한결같이 팀의 핵심 공격수에게 그것도 가능하면 국내공격수에게 10번을 배번합니다만…오히려 성적은 곤두박질 쳐서 팀의 대표 공격수들의 성적이 말이 아니네요..

 

다음 포스팅으로는..화제를 바꿔서..수원에서 가장 화려한 번호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 마토남 2009.02.17 23:14

    2번의 역사도 좀 포스팅해주세요 '- '

  • Blueshine 2009.02.18 00:21

    보이는게 다는 아닐것 같아요.ㅋ 말씀하셨지만 조현두는 꽤나 잘했어요. 이경수같은 선수들이 제 몫을 못해주는 가운데 중원과 왼쪽을 넘나들며 좋은 활약을 펼쳤죠. 그러다 고종수가 많이 크자 이적하게 된거구요.

    루츠는 바데아를 팔고 루마니아 커넥션으로 데려온 선수인데 아마 네임밸류는 상당히 높았던걸로 기억하는데 생각보다 부진해서 아쉬웠던것 같아요. 바데아의 왼발 프리킥을 못보게 된것도 아쉬웠지만 루츠한테는 오른발 프리킥이 그닥..ㅠ 결국 AS로 가비랑 맞바꾸게 된거죠.

    알렌은 그야 말로 완전 먹튀. 이반코비치와 함께 최고의 먹튀로 유명했어요. 키는 참 컸는데..영..ㅠㅠ

    가비야 잘해줬고..

    힘동현인 번호 바뀌고.. 결국 좋은 조건에 이적이 들어와서 잘 보냈죠.ㅋ

    실바는 나름 포르투칼에서 잘했던 선수인데 그닥.ㅠ

    안정환도 5골중에 대전전에 해트트릭으로 몰아서 넣고 그 이후는 잠잠했죠. 가장 흥분하게 만들었던 성남과 컵대회는 좋았지만요. 결국 권모양한테 디스당하고~

    하태균은 또 부상이라고 하네요. 지금까지..ㅠㅠ 이녀석 차출 다녀와서 이렇게 망가졌어요.ㅠ

    • ShellingFord 2009.02.18 07:18

      네...사실 득점 자체만으로 따지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저 기록중에서 컵대회를 빼고 리그만을 따지고 들어가면 순도가 더 떨어져요...안정환은 리그만 따지면 0골입니다..;

      리그에서도 활약이 좋은 선수는 가비와 조현두 두선수가 유일합니다..